지식등록

추천 1,202 판매 0 0  골드 조회 : 7,473
이메일 인쇄
다도의 순서
답변하기 seller  황지숙 코멘트 : 0 분류 : 컨텐츠양식 > 문화예술 > 문화
  • 본문내용
  • 생활 다도


    차는 색(色), 향(香), 미(味) 등 3요소가 조화를 이뤄야, 차의 진정한 맛을 느낄 수 있다.


    다도(茶道)는 정성스레 불을 피우고 물을 잘 끓여, 좋은 차를 간맞게 하여 마시는 평범하고 일상적인 일이다. 그러나 이 평범한 일체의 행위들이 정신을 가다듬어야만 가능하다는 점에서, 선인들은 도(道)로 승화시켜 찻일을 다도라 하였다.


    한국의 다성 초의선사는 차의 기본을 `겸손'과 `덕행'이라고 하였다.

    차를 달이는 모든 과정에 정신을 곧추세우지 않으면, 색과 향은 물론 맛도 바로 내지 못한다는 이유에서다. 차를 마실 때 형식적인 예절이 반드시 따라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, 자세는 정좌하고, 눈은 앞사람을 직시하지 말 것이며, 언행은 조용하게, 남의 말이 끝나면 조금 후에 말을 이을 것이고, 손은 공손하게 할 것이며, 차를 마실 때도 소리를 내서는 안된다.

    이러한 차예절도 몸에 익고 습관이 되면, 자신과 이웃에게 흐뭇함을 줄 수 있다.


    우리의 차 마시는 예절은 중국과 일본과는 조금 다르며, 우리의 전통다도의 순서는,

    1. 다구와 물과 차를 준비하고 찻상을 바로 배열한다.

    2. 숙우에 물을 담아 그 물을 다관에 부어 다관을 데운다. 예열을 주기 위해서이다.

    3. 예열을 주기 위해 다관의 물을 찻잔에 나누어 따라 찻잔을 데운다.

    4. 차 우릴 물을 숙우에 받아 식힌다.

    5. 예열된 다관에 차를 넣는다.

    6. 알맞은 온도(60∼70℃)로 식힌 숙우의 물을 다관에 넣는다.

    7. 찻잔의 물을 퇴수기에 버리고, 차가 우러나기를 기다려 다식을 나누며 이야기를 한다.

    8. 차가 우러나면 찻잔을 옮겨가며 조금씩 나눠 따르며, 그 양은 7부를 넘지 않도록 한다.

    9. 찻잔을 잔받침에 올리고 연장자 순으로 `드십시오'라고 말하며 목례를 한다.

    10. 주인은 손님과 가벼운 인사를 나눈 뒤 찻잔을 든다.

    11. 차는 세 번으로 나눠 마시는데, 마실 때 소리를 내서는 안된다.

    잎차를 마실 때는, 잔받침은 그대로 두고 두 손으로 잔을 들어 오른손으로 잔을 잡고 왼손으로 잔을 받친다. 말차를 마실 때는, 다 같이 마시지 않고 주인이 주는 대로 마시는 찻잔은 두 손으로 안전하게 감싸쥐고 천천히 한꺼번에 마신다.

    12. 주인은 차를 한 모금 마신 뒤 두번째 차를 낼 물을 숙우에 따라 식혀둔다.
  • 조회 : 7,473       판매 : 0       코멘트 : 0
  • 좋아요 : 1,202
태그  다도


클레버스로그인박스

지식 등록하기
지식 등록방법
지식 요청하기
지식거래사례집

버튼

질문하기
지식 올리기

인기태그

최신기사목록

스폰서링크

Sponsor Link

What

What's CLEBUS?
  • 1. What's clebus ?
  • 전세계 온라인 이용자들이 자신의 경험/노하우/컨텐츠를 매매하는 온라인 지식 거래의 장입니다.
  • 2. Make Money ?
  • 등록된 지식이 거래될 때마다 골드로 적립되며 1골드는 현금 100원과 동일합니다.
  • 3. How to search ?
  • 온라인 거래의 특성상 매우 적은 비용으로 경험/ 노하우 중심의 다양한 고급 지식을 확보할 수 있습니다.
  • 4. How to community ?
  • 클레버스 회원간에 '클레버맺기'를 할 수 있고 다양한 커뮤니티를 만들어 가실 수 있습니다.
  • 5.[Clebus GUIDE]

RSS FEED

기타공백용